http://서울사이버신학교.한국 대한예수교장로회 http://www.4ngn.kr
 
 
작성일 : 16-11-03 12:46
인터넷에서 어느 목사님의 아름다운 글귀가 있어 올려봅니다.
 글쓴이 : 하야시마사…
조회 : 1,229  
담배 피는 여학생들을 변화시킨 목사님의 간증

By 기독일보

담배를 즐기는 여학생들(어느 목사님의 간증)

어느 가난한 목사님이 학교에

가까운 지하실에 월세를 내 교회를 개척했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지하 예배당 입구 계단에
아침, 저녁으로 침이 하얗게 깔려있고,
담배꽁초가 수북이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목사님은 이상하다 싶어 몰래 숨어서 지켜보았습니다.
이웃에 있는 여자 중, 고등학교의 이탈학생인
어린 담배꾼들의 소행이었습니다.
교회 계단 밑 후미진 곳에서 등교 전후, 점심 때,
하교 때 아주 조용하고 신속하게 떼거리로 몰려와서
담배를 피우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목사님은 야단 칠 생각을 하다가
여학생들을 위해 하나님의 뜻을 찾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이것 저것 궁리하다가
기도하는 중에 햇볕정책으로 접근하기로 했습니다.

그날부터 목사님은 아무 말 없이
여학생들 몰래 담배꽁초를 치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정말 어려운 일은 학생들이 담배를 피우면서
뱉어놓은 침을 닦는 일이었습니다.
"뱉어도 이렇게 많은 침을 뱉을 수 있을까?" 할 정도로
바닥이 하얗게 침이 깔려 있었습니다.
그러나 목사님은 "그래! 이 애들을 교회에 보내주신 분은 하나님이시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사모님에게 귤 한 박스를 사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다음 날 담임목사는 귤을 예쁜 접시에 담아 내놓고
옆에다 재떨이 대용품으로 커다란 스텐리스
그릇에 물을 잔잔하게 부어 놓았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 침 뱉을 두루마리 휴지와
큰 쓰레기통을 가져다 놓고 이런 글을 써 붙였습니다.
"여러분, 환영합니다.
이 계단에 온 분들은 이미 우리교회 식구들입니다.
편히 쉬었다 가십시오,
이 귤도 여러분 것입니다.
먹고 남는 것은 가져가셔서 친구들과 나눠드세요.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목사가,,,"

목사님은 사모님에게 계속 먹을 것을 사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사모님은 가난한 지하 교회가 무슨 돈이 있느냐고,
그리고 그것을 어디다 쓰려고 하느냐고
불평했지만, 워낙 목사님이 간곡히 부탁하니
거절 할 수가 없어 계속 공급해 주셨습니다.
목사님은 매일 매일 과일이나 사탕 등을 계단에
놓아두고 정성스럽게 글도 바꾸어 써서 붙였습니다.

"공부하느라 고생이 많죠? 시험 잘 보세요!
'고생 끝에 낙!'"
"오늘은 무척 춥죠?
교회 문 열어놓았으니 커피나 컵 라면은
가스렌지를 사용해서 마음껏,,,
""부활절 선물로 계란"
"<크리스마스> 때는 카드와 선물"
"친구에게도 전달, 같이 먹기,," 등등이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목사님은
"담배 끊어라."
"침 뱉지 마라."
"교회 나와라"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짧은 메시지와 끝말에
"하나님의 사랑하는 딸들!"
"기말 시험에 좋은 성적 내시기를,,," 식의 격려
메모만 적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그 해 겨울까지 1년 동안,
특히 졸업 때에는 예쁜 꽃다발을 선물로 준비해
두었습니다. 여학생들도 그 때마다
"목사님 감사",
"목사님 짱~!",
"열심히 공부할게요." 등을 써 놓고 갔습니다.
뿐만 아니라 여학생들이 담배를 재떨이에,
침은 휴지에 싸서 휴지통에 넣고,
계단도 담임목사가
치우는 것보다 더 깨끗이 치우고 갔습니다.

그러다가 결국 여학생들은
목사님과 가까운 친구사이가 되었습니다.

졸업 직전에 여학생들이 교회에 18억 원의
큰돈을 헌금했습니다.
여학생들이 목사님이 너무 고마워서
이가난한 교회 건축을 위해,
기도하며 한 날을 정해 모두 복권을 사고 복권에
당첨되면 하나도 쓰지 않고 모두 교회에
헌금하겠다고 다짐 했습니다.
봉투에 여덟 명의 이름을 써서 당첨된 줄로 믿고
약정헌금을 했습니다.
마음으로는 이미 교회에 헌금을 한 셈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도우셨는지 복권이 당첨되어
18억 원을 탔기 때문입니다.

졸업하기 전에 여학생들이 고맙다고 인사를
왔는데,항공사, 백화점 등의 취업과 진학 등
자기 신상을 일일이
다 알려주고 인사하고 갔습니다.
목사님이 여학생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몇년 후에
알아보니 모두 가까운 교회를 나가
주님의 일꾼으로 섬기고 있었습니다.

사람은 법이나 원칙보다
은혜에 감동될 때 변화됩니다.
소리친다고 담배를 끊는 것이 아닙니다.
억지로 끊게 했을지는 모르지만,
진정으로 변화시킬 수는 없습니다.
은혜의 힘이 훨씬 더 큽니다.

퍼온곳:예수님을따르는아가페목장/돌쇠

 
 

Total 3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 본교 졸업자 김**목사님 타문화탐방4 교학처 06-02 477
31 본교 졸업자 김**목사님 타문화탐방3 교학처 06-02 452
30 인터넷에서 서치한것 성구 올립니다 하야시마사… 08-24 891
29 모바일(스마트폰)에서 과거 방식으로 동영상 보는 법 하야시마사… 07-01 915
28 인터넷에서 어느 목사님의 아름다운 글귀가 있어 올려봅니다. 하야시마사… 11-03 1230
27 신구약 성경 장별 핵심 정리-신약편(인터넷 검색에서 찾은것 올… 하야시마사… 08-08 1734
26 신구약 성경 장별 핵심 정리-구약편(인터넷 검색에서 찾은것 올… 하야시마사… 08-08 1661
25 신구약 성경 개관-신약편(인터넷 검색한 내용 올려봅니다) 하야시마사… 08-08 1702
24 신구약 성경 개관-구약편(인터넷 검색한 내용 올려봅니다) 하야시마사… 08-08 1439
23 신구약 성경 요약(인터넷 검색중 찾은 내용 올려봅니다) 하야시마사… 08-08 1430
22 공지영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아이비 04-27 1780
21 대나무잎차 효능! 서율 04-27 2315
20 가장 융통성 있는 혈액형은? 이은경 04-12 1898
19 나무. 김윤성 나모하 04-11 1749
18 비리로 얼룩진 세상 중병을 앓고 있네요. 서유정 04-06 1829
 1  2  3